[위클리운용사] 주 초반 출렁 코스피, 절반 '웃고' 절반 '울고'

 
 
기사공유

©이미지투데이
주 초반 크게 출렁였던 증시에 운영사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하지만 증시가 전주와 비슷한 2140선에서 자리를 잡으며 크게 추락하거나 크게 뛰어오른 운용사도 나타나지 않았다. 대형증권사들은 NH아문디자산운용을 제외하고는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로 미끄러졌다.

20일 한국펀드평가에서 집계하는 펀드스퀘어에 따르면, 6월 셋째주(15~19일)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은 0.28% 손실을 나타냈다.

주 초반 롤러코스터를 타며 출렁였던 증시가 이후 안정을 찾았으나 2140선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장세를 나타냈다. 자산운용사의 펀드 수익률은 주 초반 2000선 초반까지 떨어진 영향에 회복세를 타지 못한 운용사들이 나타나며 희비가 엇갈렸다.

절반가량은 플러스 수익률을 나머지 절반은 마이너스 수익률로 나눠졌다. 전주 나홀로 3%대 수익률로 1위를 기록했던 DB자산운용은 이번주 마이너스 수익률로 뚝 떨어졌다.

이번주 플러스 수익률을 올린 운용사 중에선 1%대 이상을 올린 곳은 2개사에 불과했다. 전주에 비해 장세가 크게 올라서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1%대 올린 2개 운용사는 중소형사로 라자드코리아자산운영과 플러스자산운용이 각각 1.37%, 1.21%로 이번주 1,2위 순위를 차지했다. 이어 3위에는 신영자산운용, 4위에는 흥국자산운용이 자리하며 각각 0.66%, 0.62% 수익률을 보였다. 나머지 운용사는 0.5% 이하의 수익률에 그쳤다.

이주 가장 수익이 안좋은 운용사는 현대자산운용으로 –1.42%를 나타내며 유일하게 –1%대 손실을 봤다. 마이너스를 기록한 나머지 운용사들은 모두 1% 미만 손실을 기록했다.

7대 대형 운용사 중에선 NH아문디자산운용만 유일하게 0.27%로 플러스 수익률을 냈을 뿐, 모두 소폭의 마이너스 손실을 봤다. 이중에선 운용사 1위 삼성자산운용의 수익률이 가장 나빴다. 삼성자산운용이 –0.64%를 기록했고, 이어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이 –0.22%, KB자산운용이 –0.17%, 미래에셋자산운용이 –0.16%, 한국투자신탁운용이 –0.15%, 한화자산운용이 –0.07%를 기록했다.

설정액 기준으로는 삼성자산운용이 17조8440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미래에셋자산운용이 9조578억원을 기록했고, KB자산운용 4조8304억원, 신영자산운용 4조3558억원, NH아문디자산운용 3조3008억원 순으로 톱5를 형성했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2.98상승 20.6309:04 08/13
  • 코스닥 : 853.83상승 8.2309:04 08/13
  • 원달러 : 1182.30하락 309:04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04 08/13
  • 금 : 43.63하락 0.4909:04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