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사업 또 좌초되나… 총회 장소 대관 취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남구청은 코엑스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한남3구역 조합이 모이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강남구는 지난 17일 조합에 다중 집회 반대 결정을 전달했고 장소 대여 주체인 코엑스는 이를 수용해 취소 결정을 내렸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일대. /사진=김창성 기자
강남구청은 코엑스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한남3구역 조합이 모이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강남구는 지난 17일 조합에 다중 집회 반대 결정을 전달했고 장소 대여 주체인 코엑스는 이를 수용해 취소 결정을 내렸다.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일대. /사진=김창성 기자
오는 21일 열릴 예정이던 총 사업비 7조원, 공사비 2조원 규모의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강남구청이 총회가 열릴 예정이던 삼성동 코엑스에 집합금지명령 권고를 하고 코엑스가 대관을 취소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강남구청은 코엑스에 집합금지명령을 내려 한남3구역 조합이 모이지 못하도록 결정했다. 강남구는 지난 17일 조합에 다중 집회 반대 결정을 전달했고 장소 대여 주체인 코엑스는 이를 수용해 취소 결정을 내렸다.

이에 조합은 즉각 반발했지만 긴급 회의를 통해 총회 강행 의지를 재확인 했다. 이수우 한남3구역 조합장은 조합원에게 전달한 문자 메시지에 “시공사 선정 총회는 재산권이 걸린 절체절명의 과제기 때문에 조합원들이 코엑스에 집결해 다시 한 번 힘과 저력을 만천하에 보여줘야 한다”고 참여를 독려했다.

앞서 한남3구역 조합은 지난해 시공사 선정 절차를 밟았지만 수주전 과열 양상에 입찰이 무효가 돼 현재 재입찰 일정을 진행 중이다. 재입찰 시공사 선정 총회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이미 한 차례 미뤄진 바 있는 만큼 조합은 더 이상 총회를 늦출 수 없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한남3구역 조합의 시공사 선정 총회가 무산될 위기에 놓이지 정비업계 역시 반발 움직임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상황에서 코엑스 측이 서로 다른 잣대를 들이대고 있다는 것. 최근 서울시치과의사회가 서울시의 집합금지명령에도 코엑스에서 ‘제17회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 행사를 강행했다. 이 행사에는 약 7000명 이상의 인원이 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 성사가 가능한 참석 인원의 3배 이상 규모다.

한남3구역이 총회를 열기로 한 장소는 지난달 30일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시공사 선정 총회가 열린 곳이기도 하다. 당시에도 이 장소에는 1000여 명의 조합원이 모였다. 한남3구역은 전체 조합원의 절반 수준인 2000여 명이 모일 예정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형평성 차원에 문제가 있는 데다 장소를 구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44조는 ‘총회 개최 7일 전까지 목적·안건·일시 및 장소를 정해 조합원에게 통지해야 한다’고 명시한다. 이에 따라 조합이 코엑스가 아닌 다른 장소를 물색해도 당장 21일 총회 개최는 도정법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예정된 총회 당일까지 관할 강남구청, 코엑스, 한남3구역 조합 사이에 적지 않은 신경전과 충돌이 예상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4.13상승 30.7415:28 11/30
  • 코스닥 : 729.43상승 1.8915:28 11/30
  • 원달러 : 1318.80하락 7.815:28 11/30
  • 두바이유 : 80.96상승 4.2815:28 11/30
  • 금 : 1763.70상승 8.415:28 11/30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전국 일대 한파경보 내려진 가운데...
  • [머니S포토] 이창양 장관 "IRA로 인한 수혜는 극대화, 부담은 최소화"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