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80% 이상, 공부할 때 스터디 앱·타임랩스·공스타그램 등 활용

 
 
기사공유
요즘 청소년들 사이에서 새로운 공부법이 주목을 받고 있다. 스터디 앱, 타임랩스, 공스타그램 등을 활용하는 것으로 코로나19로 재택 학습 시간이 늘어나게 되면서 활용하는 청소년들이 늘고 있다.
©엘리트학생복

교복브랜드 엘리트학생복이 10대 청소년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습 시 활용할 수 있는 공부법과 더불어 온라인 개학 기간 학습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공부할 때 스터디 앱, 타임랩스, 공스타그램 등을 활용하며, 주로 공부시간 측정, 플래너 기능을 갖춘 '스터디 앱'을 사용하고 있었다. 또한 설문 학생 절반 이상이 '주 2~3회 이상' 활용하며, 계획적인 공부, 자기 감시 등을 위해 사용한다고 답변했다.



청소년 10명 중 8명 이상 공부할 때 '스터디 앱, 타임랩스, 공스타그램' 활용



설문 청소년의 83%는 평소 공부를 할 때, '스터디 앱, 타임랩스, 공스타그램' 등을 활용한다고 답변했다. 그 중 '스터디 앱(46%)'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었으며, '공부 타임랩스(12%)', '공스타그램(11%)', '공부 ASMR(10%)'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의 절반 이상은 '주 2~3회 이상' 활용하며, '시험기간 등과 같이 특정 기간에만 사용(37%)'하는 학생들도 있었다. 사용 장점으로 '계획적인 공부(23%)'가 가장 높았으며, 이외 '자기 감시', '학습동기 향상' 등에 도움이 된다고 답변했다. 반면에 '시간만 채우고 알맹이 없는 공부(28%)'가 될 수 있고, '다른 앱이나 콘텐츠를 켜고 싶은 유혹', '과도하게 스마트폰, PC 등을 만지는 것' 등의 단점들도 있었다.

청소년의 73%는 온라인 개학 동안 활용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주된 증가 이유로 '자기주도적 재택 학습(34%)'을 꼽았으며, '등교를 대비해 학습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온라인 개학 기간을 알차게 보내고 싶어서' 등을 들었다.



온라인 수업과 병행해도 문제없는 교과목으로 '역사, 수학, 영어' 순으로 꼽아



청소년들은 등교 개학 후에도 온라인 수업과 병행해도 문제없는 과목을 묻는 설문에는 '역사(27%)', '수학(20%)', '영어(18%)' 순으로 답했다. 역사를 선택한 다수의 학생들의 경우 "암기과목이기 때문에"라는 이유가 많았으며, 수학의 경우 "개념이나 공식만 알면 되기 때문에"라는 의견이 있었다.

청소년의 55%가 등교 후 치르게 될 중간고사, 수행평가 등을 가장 걱정하고 있었다. 또한 '생활 패턴을 바꾸기가 힘들다', '학습공백 기간을 어떻게 메꿀지 불안하다' 등 온라인 개학으로 생긴 문제들에 대해 고충을 토로했다.

형지엘리트 관계자는 "이번 설문을 통해 스마트폰에 익숙한 청소년들이 평소 학습을 할 때 스터디 앱, 타임랩스 등을 사용해, 계획적인 공부나 자기 감시 등에 도움을 받으며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며 "최근 모든 학교에서 등교 개학을 완료하였는데,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학생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 생활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2.22상승 15.8409:28 08/11
  • 코스닥 : 861.83하락 0.9309:28 08/11
  • 원달러 : 1186.80상승 1.209:28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09:28 08/11
  • 금 : 43.88상승 0.1709:28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