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훈 의상, 왜색논란 왜 불거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역배우 김강훈이 입고 나온 의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tvN 방송캡처
아역배우 김강훈이 입고 나온 의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tvN 방송캡처

'놀라운 토요일'에서 아역배우 김강훈이 입고 나온 의상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김강훈이 드라마 ‘도깨비’ 속 김신의 갑옷을 패러디한 의상을 입고 출연했다.

하지만 이후 22일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문제를 제기하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그 의상에서 가슴에 새겨진 문구가 적절치 못하다”며 “김강훈이 입은 의상의 가슴에는 ‘大一大万大吉’(대일대만대길)이란 문구가 적혀있다. 

이는 16세기 일본의 역사적 인물인 이시다 미츠나리라는 사람이 쓴 ‘가문’(집안의 문장)이다. 이시다 마츠나리는 임진왜란에 참전해 조선을 침략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굳이 해당 문구가 적힌 갑옷을 입었어야 했냐는 누리꾼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에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 측은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해당 의상은 제작진이 평소 거래하는 의상 대여 업체에서 구한 것이며 출연자 김강훈은 물론 제작진, 대여 업체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에서도 의구심을 가지지 못한 채 녹화가 진행됐고 방송까지 이뤄졌다. 해당 제보글은 금일 전역에 확인했고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의 재방송 및 다시보기 서비스 중지, 대여 업체에 의상에 대한 정보 전달, 출연자 김강훈에 사과, 댓글로 상황 공유를 하겠다고 조치 사항을 전했다. 해당 방송분의 다시보기는 모자이크(블러) 작업을 거친 후 다음주 중 재개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