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단체 살포 주장 전단 50만장, 북한 안 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통일부는 지난 23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 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북측으로 넘어간 전단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통일부는 지난 23일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대북 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북측으로 넘어간 전단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자유북한운동연합 제공)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살포했다고 주장하는 대북 전단이 북측으로 넘어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는 23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22일 밤 경기 파주시 일대에서 대형 풍선 20개를 동원해 대북 전단 50만장을 살포하는 데 성공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유관기관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풍선 1개가 홍천에서 발견됐으며 준비물자 구매 내역과 22~23일의 풍향 등 제반 상황을 감안할 때 북측 지역으로 이동된 전단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박상학(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측은 경찰이 풍선 부양용 수소가스를 압수하는 등 강화된 단속으로 수소가스 확보가 어려워지자 풍선 1개를 부양할 수 있는 수준의 헬륨가스를 구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홍천에서 발견된 풍선에는 박상학 측에서 주장한 소책자, 달러 지폐, SD카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전단과 함께 '진짜 용된 나라 대한민국'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넣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대북 전단·물품 살포를 막기 위해 전방위적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시도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이에 박상학 대표 등 자유북한운동연합 관련자들을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박상학 측이 대북전단 및 물품 등 살포 시도를 지속하고 허위 사실로 남북간 긴장을 고조시키고 지역주민들의 생명·안전을 위협한 데 대해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22일 경찰의 감시를 피해 일반회원들이 성동격서 식으로 전단을 날렸으나 남풍을 타고 북한으로 날아갔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전단 살포 현장을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도 함께 공개했지만 밤이라 전단이 날아가는 방향 등은 식별하기 어려웠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날린 대북전단 일부는 지난 23일 강원도 홍천군 서면 마곡리에서 발견됐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