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싱가포르서 미르의전설2 중재 승소

 
 
기사공유
위메이드가 싱가포르 법원에 제기한 ‘미르의 전설2’ 중재에서 액토즈소프트, 중국 샨다게임즈, 란샤정보기술유한회사에 승소했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의 위메이드 사옥. /사진=박흥순 기자
위메이드가 싱가포르 법원에 제기한 ‘미르의 전설2’ 중재에서 액토즈소프트, 중국 샨다게임즈, 란샤정보기술유한회사에 승소했다. 이번 판정으로 샨다와 란샤가 제공하는 서브라이선스는 효력없으며 지식재산권(IP) 침해에 해당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번 중재는 2017년 5월 위메이드가 미르의 전설2 SLA(소프트웨어 라이센스협정) 종료 및 무효확인과 함께 손해배상을 청구하기 위해 제기한 것이다.

중재 판정부는 “위메이드 및 액토즈소프트와 란샤 사이의 SLA가 2017년 9월28일자로 종료됐고 그 이후 효력을 상실했음을 확인했다”며 “열혈전기 상표의 사용을 중지하고 이를 위메이드와 전기아이피에 반환하라”고 명했다.

판정부는 액토즈, 샨다, 란샤가 위메이드와 전기아이피에 손해배상을 할 것을 명했다. 다만 손해배상금은 별도의 절차를 통해 산정될 예정이다.

위메이드는 “미르의전설2와 관련해 서브라이선스 계약을 체결, 부여받았거나 서브라이선스에 대해 알고있는 사람은 즉시 위메이드나 전기아이피에 신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7.53상승 5.1818:03 08/13
  • 코스닥 : 854.77상승 9.1718:03 08/13
  • 원달러 : 1183.30하락 218:0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18:03 08/13
  • 금 : 43.63하락 0.4918:0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