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미국 신차품질조사서 전체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자동차가 2020 미국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준중형 차급에서 1위를 차지한 K3./사진=뉴스1
기아자동차가 2020 미국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준중형 차급에서 1위를 차지한 K3./사진=뉴스1

기아자동차가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24일(미국 현지시간) 발표한 ‘2020 신차품질조사’에서 전체 1위를 차지하며 3년 만에 선두를 탈환했다. 일반 브랜드 기준으론 6년 연속 1위다.

25일 기아차에 따르면 올해 34회째를 맞는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는 1987년부터 시작된 세계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로 올해는 프리미엄 브랜드 13개, 일반 브랜드 18개 등 총 31개 브랜드의 189개 차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1월부터 2020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의 사용 3개월 간 고객 경험을 바탕으로 223개 항목에 대한 품질 불만 사례를 집계해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나타냈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올해 IQS는 최근 자동차에 확대 적용되고 있는 첨단 전자식 편의장치에 대한 고객 경험 및 감성품질을 보다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새로이 변경된 설문이 적용돼 예년에 비해 전체적인 품질 불만 사례가 크게 증가했다. (전체 브랜드 평균 93 → 166)

기아차는 이번 조사에서 136점으로 전체 브랜드 평균인 166점과 크게 격차를 보이며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보여줬다.

최근 자동차의 스마트화 추세에 따라 고객들이 가장 빈번하게 사용하며 중요한 구매 기준으로 부상한 전자식 편의장치에 대한 항목이 강화된 새로운 조사 첫 해에 기아차가 프리미엄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 브랜드 1위를 달성한 것이다. 최근의 제품 트렌드 변화를 잘 반영해 고객에게 최상의 만족감을 준 브랜드임을 입증했다.

기아차는 전체 브랜드 순위 기준으로 2016~2017년 2년 연속 1위를 비롯해 2015년, 2018년, 2019년 2위를 차지하는 등 2015년 첫 5위권 진입 이후 매년 최상위권 순위를 독점하며 ‘품질의 대명사’로 자리 잡았다.



K3, 카니발 등 차급별 1위 쾌거



차급별 조사에서 ▲K3 (현지명 포르테)는 준중형 차급 ▲쏘울은 소형 SUV 차급 ▲쏘렌토는 어퍼 미드 SUV) 차급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은 미니밴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오르는 등 조사 대상 브랜드 중 가장 많은 총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캐딜락 4개 차종으로 공동 1위)

이 외에도 ▲리오가 소형 차급 ▲K5(현지명 옵티마)는 중형 차급 ▲스팅어는 중형 프리미엄 차급 ▲스포티지가 컴팩트 SUV 차급에서 우수 품질 차종에 꼽히는 등 총 8개 차종이 최우수 및 우수 품질 차종으로 선정되며 전 라인업에 걸쳐 높은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쏘울을 생산하는 광주 1공장은 아태 지역 29개 공장 중 생산 품질 3위를 기록하며 공장의 생산 품질 우수성까지 인정받았다. 1위는 GM그룹 뷰익의 중국 옌타이 둥위예 2공장, 2위는 도요타그룹 렉서스의 일본 큐슈 1공장이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6.78하락 49.1214:19 01/18
  • 코스닥 : 955.43하락 9.0114:19 01/18
  • 원달러 : 1105.10상승 5.714:1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19 01/18
  • 금 : 55.39하락 0.3114:19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