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노사, 코로나19 위기극복 맞손… 올해 임금조정 회사에 위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건설 노사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올해 임금조정을 회사에 위임키로 했다. 사진은 노사공동실천 결의식.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노사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올해 임금조정을 회사에 위임키로 했다. 사진은 노사공동실천 결의식.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올해 임금 조정을 회사에 위임키로 했다.

25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정기 노경협의회에서 2020년 임금 조정을 회사에 위임하기로 결정하고 비상경영 아래 노사가 힘을 합쳐 올해 경영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자고 다짐했다.

포스코건설 노사가 의기투합하게 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위축되고 있는데다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기 위해서는 특단의 노력이 필요하다는데 노사 모두 공감했디 때문이다.

전임직원들이 힘을 모아 위기를 기회로 반전시키기 위한 노사공동실천 결의문도 구체화했다.

포스코건설 노사가 이날 채택한 노사공동 결의식 주요 내용은 ▲비상경영하의 경영 목표 달성 ▲조직 활력 제고 ▲기업시민실천 활동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 노사는 올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업무 몰입 분위기를 조성하고 영업·수주 부서뿐 아니라 전 임직원이 힘을 모아 올해 수주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자고 결의했다.

조직 활력 제고를 위해 임직원 서로에게 노고와 헌신에 감사하는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고 각자 전문역량을 개발해 경영성과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춰 나가기로 손을 잡았다.

기업시민 경영이념은 지속 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한 시대적 과제임을 인식하고 업무와 일상에서 1인 1기업시민 과제 실천, 우수사례 발굴 및 포상 등을 통해 앞으로 기업시민 실천 활동을 더욱 활성화하기로 다짐했다.

김윤중 포스코건설 노경협의회 대표는 “노사가 함께 힘을 모아 슬기롭게 국내외 어려운 경영여건을 극복해야 할 시기인 만큼 노사공동 실천 활동에 힘을 보태고 자랑스런 노사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