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공항 정규직화, 청년 일자리 뺏는 것과 상관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오른쪽)이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뉴스1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오른쪽)이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공정성 문제로 논란이 된 인천국제공항공사(공사)의 보안검색요원 정규직화와 관련해 청년세대가 가진 분노의 원인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방침을 세웠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비공개 회의에서 "정규직화가 청년 일자리와 취업준비생의 자리를 뺏는다는 프레임은 오해 여지가 있으니 더 알아봐야 한다. 관계기관에 팩트체크를 해서 사실관계를 알리는 게 필요하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수석부의장은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가이드라인에 따라 진행되고 있는데 정부도 대책을 면밀히 세워 정책을 추진하는 과정에 문제가 있거나 이를 점검할 필요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정성 논란에 대한 당 차원의 입장을 밝히기 전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아울러 "청년 일자리를 뺏는 것과는 전혀 상관없다"며 청와대와 같은 목소리를 냈다.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현재 공사에 취업준비를 하는 분들의 일자리와는 관련이 없다"면서 "이 직종은 기존의 보안검색직원, 소위 비정규직으로 일하시던 분들의 일자리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 22일 비정규직 보안검색요원 1900명을 정규직 청원경찰로 직접 고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달 말까지 보안검색요원 외 비정규직 노동자 9785명도 전환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번 정규직 전환은 취업준비생들이 입사를 위해 힘쓰고 있는 고스펙이 필요 없는 과정이었다. 공기업 입사 시험인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성적도 요구되지 않는다.

전환 결정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참여인원은 25일 오전 20만명을 넘어섰다.
 

이원창
이원창 lewoc@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뉴스팀 이원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28.14하락 57.7613:29 01/18
  • 코스닥 : 955.15하락 9.2913:29 01/18
  • 원달러 : 1105.40상승 613:2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3:29 01/18
  • 금 : 55.39하락 0.3113:29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