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원도심 동명동, 대표문화마을로 거듭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문화마을 3D판넬/사진=광주광역시
광주문화마을 3D판넬/사진=광주광역시
광주 원도심 동명동이 '광주다움'을 담은 문화마을로 진화한다.

광주광역시는 25일 이용섭 시장과 관련 분야 전문가, 광주 동구 및 주민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동명동 문화마을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완료보고회를 열었다.

시는 2023년까지 170억원을 들여 동명동 일대 노후 골목길을 정비하고 근대 자산을 활용한 문화 거점을 조성하기로 했다.

동명동 일대의 동계천로 남·북축과 동·서축, 장동로, 동명로 주요 거리를  각각 체험과 문화의 거리, 쉼과 휴식의 거리, 만남과 놀이의 거리, 소통과 상생의 거리 등 4가지 테마를 입히는 사업이 진행된다.

4가지 테마거리는 스토리텔링작업과 함께 최근 각광받고 있는 도심형 도보 관광트렌드에 맞게 인근 ACC, 전일빌딩245,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예술의거리, 오월길(5·18 Road) 등과 연계해 광주의 삼향(의향, 예향, 미향)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광주의 대표 문화·관광 축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동계천로는 체험과 문화의거리와 쉼과 휴식의 거리로서 구 시·도 교육감, 관선시장 관사, 광주 최초의 관광호텔, 정지장군을 기리는 경열사 터 등 근현대사적 숨결을 느낄 수 있는 콘텐츠를 가미해 걷기 편한 가로환경개선 및 노후골목길 정비, 관광안내기능 강화 사업을 하고, 근대자산을 활용해 마을거점 동명공간 및 청소년공간 동명살롱을 조성한다.

장동로는 만남과 놀이의 거리로서 만남의 광장 조성사업 및 안길정비, 관광기능 강화사업 등이 시행되며 동명로는 소통과 상생의 거리로서 골목가드닝 사업과 전당 진입부 공공디자인 시범거리도 생긴다.

이용섭 시장은 "동명동은 광주의 '오래된 미래'로서 광주 사람들의 삶터이자 일터, 그리고 문화놀이터로 상징되는 공간"이라며 "광주 대표문화마을로 브랜드화해 아시아문화전당과 전일빌딩245,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등과 연계해 광주만의 독특함을 확산하고 연결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