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버스업계 "재정지원금은 '언발에 오줌'불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버스종합터미널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로 운행을 중단한 버스로 가득차 있다./사진=머니S DB.
광주버스종합터미널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승객 감소로 운행을 중단한 버스로 가득차 있다./사진=머니S DB.
전남도가 코로나 19로 경영위기에 놓인 지역 버스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재정지원금을 신속 집행키로 했지만 '언발의 오줌누기'라는 지적이다. 업계에서는 어차피 지급해야할 재정지원금을 조금 일찍 지급한 것에 지나지 않은 것으로 좀더 피부에 와닿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일부 지자체에서는 재정지원금과 별도로 특별재정지원금을 집행해 고사 위기에 빠진 버스업계를 살리는데 힘을 모으고 있다. 

25일 지역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남도는 지난 24일 전남버스운송조합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경영위기에 놓인 버스업계 지원을 위해 재정지원금을 신속 집행하고 해결방안을 공동 모색키로 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분기별로 집행된 버스재정지원금을 업계의 유동성 위기와 종사자의 생계 안전을 위해 상반기내 90%이상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선집행 금액은 156억원이다. 이는 지난 4월까지 지급한 205억원을 포함하면 올해 버스재정지원금 401억원의 90%에 이른다. 통상 분기별로 25%씩 나눠 지급하던 것과 비교하면 40%나 더 많은 금액이다.

그러나 재정지원금은 어차피 지급해야 하는 예산으로 경영난 해소를 위해서는 턱없이 부족하며 특별재정지원금이 투입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경북,충남,강원 등 일부 지자체에서는 버스업계 지원 추경 편성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어 전남도와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정부의 지원도 절실하다.정부는 100조원 규모이 경기 부양책과 함께 항공산업에 3000억원을 지원하면서도 버스업계는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이 전부다.

업계에서는 "코로나 19로 승객이 아예 없거나 1~2명을 태우고 다니는 상황인데 지원책이 고작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이라는게 말이 되느냐"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지역 버스업계 관계자는 "승객 감소로 업체마다 감회 운행하는 것은 물론 최대 50%에 달한 급여 삭감과 휴직 등 강도 높은 자구책을 펼치고 있는데 지자체와 정부는 뒷짐을 지고 있다는 느낌이다"면서 "서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지 않도록 강력한 지원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7.63하락 54.9312:12 01/28
  • 코스닥 : 964.11하락 21.8112:12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2 01/28
  • 금 : 55.74상승 0.4212:12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