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집마다 미니 편의점… 종합과자선물세트 '간식대장' 10만개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거실에 놓여있는 간식대장/사진=벤디스
거실에 놓여있는 간식대장/사진=벤디스
종합과자선물세트가 부활하고 있다. 다양한 간식뿐만 아니라 편의점 진열대를 축소한 듯한 구성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가정집 인기 선물로 다시 자리매김하고 있다.

간식대장 운영사 벤디스는 종합과자선물세트 ‘간식대장 미니’(이하 간식대장)가 5개월 만에 10만 개 판매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출시 3개월 만에 5만 개 판매를 돌파한 이후 2개월 만에 다시 5만 개가 팔리며 세운 기록이다.

간식대장은 ‘미니 편의점’이 연상되는 종합과자선물세트다. 스낵·컵라면·젤리·초콜릿 등 23종의 간식 29개로 구성된 이 상품은 종이 박스로 디자인된 진열대가 포함돼 있어 어디든 두고 간식을 꺼내 먹을 수 있게 제작됐다. 1980~1990년대 가심비(가격 대비 만족도) 좋은 선물로 인기를 끌었던 종합과자선물세트의 감성은 살리면서 최신 구매 트렌드인 인증과 소장 욕구를 자극한 뉴트로(New-tro) 상품이다.

간식대장은 온라인 채널 중심으로 판매 중이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산이 자연스럽게 비대면 선물 문화를 만들면서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활발하게 소비됐다. 판매 채널과 SNS, 블로그 등에 올라온 구매 후기를 분석한 결과, 전체의 90%가량이 가정집으로 배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온라인에서 주문만 하면 다양한 브랜드의 간식이 들어있는 박스가 집으로 배달될 뿐만 아니라 개봉 후 집 안 어디에 둬도 어울릴 수 있다는 점이 인기의 비결”이라며, “’코로나19로 외출이 꺼려진다는 지인에게 간식대장을 구호품처럼 선물했다’ 등 재미있는 구매 후기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간식대장은 기존 제과업체의 선물세트와도 차별화된다. 자사 간식만으로 구성하는 제과업체의 선물세트와 달리 제과업체별 인기 간식을 큐레이션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게 구성했다. 제과, 유통 업체 등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업 기회가 열려 있다는 점도 기존 선물세트와의 차별점이다. 간식대장은 후속 상품으로 지난 4월 인기 캐릭터 코코몽과 콜라보한 ‘간식대장 코코몽 에디션’을 출시한 바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