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유아인과 이웃사촌?… 46억 단독주택 샀다

 
 
기사공유
배우 황정음이 46억5000만원의 단독주택을 매입했다. /사진=아이윌미디어

배우 황정음이 46억5000만원의 단독주택을 매입했다.

25일 한 매체는 황정음이 지난달 19일 본인 명의로 이태원동의 지하1층~지상2층 규모의 단독주택을 46억5000만원에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3.3㎡당 4430만원에 이른다. 

이 집은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등장해 화제가 된 배우 유아인의 단독주택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그맨 박명수의 집도 대각선에 있다. 이 단독주택은 서울 용산구 이태원 경리단길과 소월로를 잇는 코너에 위치했으며 넓은 정원과 탁 트인 조망을 자랑한다.

황정음은 지난 2018년 서울 신사동 소재 한 빌딩을 62억5000만원에 매입, 부동산 알짜부자 반열에 올라서기도 했다.

지난 2016년 프로골퍼 겸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해 아들을 출산한 황정음은 최근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에서 사이다 캐릭터인 ‘월주’ 역으로 활약, 종영을 앞두고 있다. 다음달 6일 첫방송되는 KBS2 ‘그 놈이 그 놈이다’의 주인공으로도 활약할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23:59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23:59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23:59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23:59 09/18
  • 금 : 43.02상승 1.3523:5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