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한 추미애 "윤석열, 지시 어기고 절반 잘라먹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불편한 감정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불편한 감정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사진=임한별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추미애 장관은 2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 '슬기로운 의원생활' 강연에서 "며칠 전 윤석열 총장이 제 지시를 어기고 제 지시 절반을 잘라먹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사건 진정 건과 관련해 "검찰청법 8조에 의해 지시하고 대검 감찰부에서 감찰하라고 (지시)했는데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에 내려보내고 대검 인권부가 총괄해보라고 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검찰청법에서는 장관이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 지휘할 수 있다"면서 "지휘했으면 어떻게 해야 하나. 따라야 한다. 그런데 총장이 다시 지휘해 감찰부가 아닌 인권부가 하라고 하더라.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고 톤을 높였다.

추 장관은 "아침에 샤워하면서 재지시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검찰청법에 재지시 이런 말이 없다. 역대 법무부 장관이 말 안듣는 검찰총장을 두고 일을 해본 적도 없고"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은 한 전 총리 뇌물수수사건 진정건과 관련한 조사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협력'을 주문했음에도 두 사람은 여전히 살얼음판을 걷는 듯한 긴장 상황을 이어가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