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게임 제작에 올인”

 
 
기사공유
크래프톤은 25일 경기 성남시 판교 크래프톤타워에서 김창한 대표이사의 취임식을 열었다. 김 대표는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하자”며 경영 비전과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크래프톤
크래프톤의 새로운 선장으로 김창한 대표이사가 취임했다.

크래프톤은 25일 경기 성남시 판교 크래프톤타워에서 김창한 대표이사의 취임식을 열었다. 김 대표는 “제작의 명가로 재도약하자”며 경영 비전과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김 대표는 테라와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을 언급하며 제작 명가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장르의 명작을 지속 제작해야 한다는 의지를 보였다. 임직원을 향해서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불가능에 가까운 도전을 통해 게이머의 로망을 실현하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의 독립성을 강화한다는 조직 개편안도 공개했다. 이를 통해 각 스튜디오는 각자의 크리에이티브 정체성이 형성되고 독립성을 갖춰 지속 가능한 제작 능력이 양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식재산권(IP) 프랜차이즈에 대한 투자의사도 확고하게 밝혔다. 배틀그라운드와 같은 확장성이 있는 게임 콘텐츠를 개발해 웹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분야에 응용하고 게임화가 가능한 IP를 확보하는데도 집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대표는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를 만들 수 있는 제작의 명가로 거듭나게 하는 것이 나의 역할”이라며 “창의성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조성하고 인재영입, 육성 등을 지원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더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