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새 드라마에 뿔난 통합당, 법정대응까지 왜?

 
 
기사공유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출사표) 포스터. /사진=뉴시스(KBS 제공)
미래통합당이 KBS 새 드라마에 발끈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출사표)가 보수를 부정적으로 묘사했다는 것이다.

이에 통합당은 KBS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다. 통합당의 한 관계자는 27일 '뉴시스'에 "KBS가 어용 TV드라마까지 만드는 데 응분의 책임을 묻는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법적 대응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법적 대응 진행 상황에 대해 "아직 구체적인 논의는 안 했다. 정리되면 그 문제를 포함해 문제 있는 것에 대해 당에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당 미디어국은 지난 25일 논평을 통해 "내주 방영 예정인 수목드라마 출사표에서 뒤가 구린 캐릭터는 보수정당 쪽에, 정의로운 캐릭터는 진보정당 쪽에 배치해 (제작진이) '진보는 선, 보수는 악'이라는 허황된 구도를 설정했다"고 주장했다.

또 "어느 정당을 겨냥한 것인지 초등학생도 알 법한 유치한 작명으로 사실상 여당 홍보, 야당 능멸의 속내를 부끄러움도 없이 드러냈다"고 덧붙였다.

이에 KBS 출사표 제작진은 극중 인물의 정치 편향성 논란에 "편향된 프레임으로 인물 구성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지난 26일 입장문에서 "본의 아니게 첫 방송 전 이런 논란에 휩싸이게 된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제작진은 올바른 비판은 겸허히 수용할 것이나 잘못된 근거에서 비롯된 비난과 편견은 바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은 또 "출사표에서 당적을 가지고 나오는 인물들은 진보와 보수를 막론하고 대부분 선한 인물로 설정돼 있진 않다"며 "오히려 정치적 성향을 전혀 갖고 있지 않은 무소속 등장인물 구세라(나나)를 전면에 내세워 진보-보수 양측의 비리들을 파헤치고 풍자하는 코미디를 추구하는데 목적을 둔다"고 설명했다.

출사표는 오는 7월1일 저녁 9시30분 첫회가 방송된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88상승 18.5309:23 08/13
  • 코스닥 : 858.62상승 13.0209:23 08/13
  • 원달러 : 1182.00하락 3.309:23 08/13
  • 두바이유 : 45.43상승 0.9309:23 08/13
  • 금 : 43.63하락 0.4909:23 08/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