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임영웅·영탁?… 장제원, '대망론' 김종인 직격

 
 
기사공유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백종원 대선주자' 논란을 일으킨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했다. /사진=장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직격했다. 백종원에서 시작해 김종인 대망론까지 인물난에 허덕이는 통합당의 모습을 김 위원장 스스로가 드러내는 데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장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만약 자연인 김종인이라는 분이 이런 말을 던졌다면 논란이 됐겠는가"라며 "제1야당인 통합당의 비대위원장이라는 직책의 무게감이 없었다면 이렇게까지 황당한 억측이 난무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김 위원장의 발언을 꼬집었다.

장 의원은 또 "몇몇 언론에서는 김종인 대망론이 등장하기도 한다"며 "저희가 드린 직책을 갖고 자신의 마케팅을 하려 했다면 더더욱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세간에서는 통합당 (대선) 후보를 놓고 '백종원보다 임영웅이지', '아니야 영탁이야' '우리 임영웅이 왜 미래통합당을 가냐'라는 조롱 섞인 농담이 돌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며 "사람을 존중하고 키워야 할 비대위원장의 허언으로 (당이) 이렇게 희화화되는 모습이 씁쓸하다"고 지적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