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 바이오시밀러, 유럽 판매 눈앞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항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에이빈시오'가 유럽 판매를 목전에 뒀다./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항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에이빈시오'가 유럽 판매를 목전에 뒀다./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항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에이빈시오'가 유럽 판매를 목전에 뒀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 자문위원회(CHMP)가 에이빈시오(성분명 베바시주맙)를 유럽에서 시판할 수 있게 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 의견을 냈다고 27일 밝혔다.

에이빈시오는 통상 2∼3개월 걸리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의 최종 검토를 거쳐 공식 허가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EMA가 에이빈시오의 허가심사에 착수한 후 약 11개월 만이다.

에이빈시오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해외에 선보이는 다섯 번째 바이오시밀러다. 항암제로는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에 이은 두 번째다. 지난해 11월부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도 판매 허가심사를 받고 있다.

에이빈시오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아바스틴은 스위스의 다국적제약사 로슈가 판매 중인 항암제다. 전이성 대장암, 비소세포폐암, 전이성 유방암 등에 쓴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총 70억7300만 스위스프랑(약 8조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중 유럽 시장 매출은 17억9400만 스위스프랑(약 2조2000억원)으로 4분의 1을 차지한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연구개발 역량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며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으로 암 환자들의 치료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유럽에서 류마티스 관절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와 유방암 등에 쓰는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를 판매하고 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