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코비치 전 인천 감독, 코로나19로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경남FC 사령탑을 지냈던 일리야 페트코비치(세르비아)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경남 사령탑에 선임된 후 기자회견에 나선 페트코비치 감독./사진=뉴스1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경남FC 사령탑을 지냈던 일리야 페트코비치(세르비아)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경남 사령탑에 선임된 후 기자회견에 나선 페트코비치 감독./사진=뉴스1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 경남FC 사령탑을 지냈던 일리야 페트코비치(세르비아)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5세.

28일(한국시간 기준) 유로스포츠와 뉴시스 등 복수언론은 이날 페트코비치 감독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별세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도 SNS 계정을 통해 페트코비치 감독에 애도를 전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최근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페트코비치 감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세상을 떠났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2009~2010년 인천 유나이티드를 지도했다. 2009년 인천을 6강 플레이오프에 올려놨고 2010년 6월 아내의 지병 악화를 이유로 인천의 감독직에서 사임했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알 아흘리(카타르) 등을 거쳐 2013년 5월 경남 사령탑을 맡아 K리그에 복귀했지만 시즌을 마치고 성적 부진을 이유로 경질됐다.

페트코비치 감독은 현역 시절 국가대표로도 활동했다. 유고슬라비아 대표팀 소속으로 A매치 43경기에 나와 6골을 넣었고, 1974년 서독 월드컵에도 출전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4.39상승 11.4414:27 03/02
  • 코스닥 : 915.96상승 2.0214:27 03/02
  • 원달러 : 1125.10상승 1.614:27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4:27 03/02
  • 금 : 64.23하락 0.0614:27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