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12월 결혼… 예비신부 누구?

 
 
기사공유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51)이 12월 화촉을 밝힌다./사진=홍봉진 머니투데이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51)이 12월 화촉을 밝힌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양준혁은 오는 12월 교제중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린다. 다만, 날짜나 결혼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양준혁은 지난 1월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예비 신부와 양준혁과 오랜 지인 사이였다가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음악에도 조예가 깊어 인디밴드 보컬 등 음악과 관련된 여러 활동을 하기도 했다. 당시 양준혁은 올해 안에 결혼 하겠다는 목표를 밝히기도 했다.

양준혁은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멤버들에게 직접 여자친구를 소개하며 결혼 소식을 알렸다. JTBC '뭉쳐야 찬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뭉쳐야 찬다' 멤버들 모두 크게 기뻐하며 축하해주고 있고 오늘 촬영장에 여자친구분도 오셔서 전설 분들과 인사도 나누셨다"라고 전했다.

한편 양준혁은 1993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 프로 야구 선수로 활약하며 '양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0년 현역에서 은퇴한 후 방송인 겸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는 '뭉쳐야 찬다'에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다. 1993년 신인왕 출신 양준혁 위원은 타격왕 3회, 최다안타왕 2회, 골든글러브 7회 등 화려한 수상 경력을 자랑한다.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18:03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18:03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18:03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8:03 08/12
  • 금 : 44.12상승 0.2418:03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