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코로나 확진자 두번째 발생… 직원 절반 재택근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카드 여의도 본사 3관 5층에서 두 번째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현대카드는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사진은 지난 26일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현대카드 여의도 본사 3관 5층에서 두 번째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현대카드는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사진은 지난 26일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 설치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현대카드는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와 직원 50%는 재택근무를, 나머지 50% 직원들은 오전 10시까지 출근하기로 결정했다.

29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지난 28일 현대카드 본사 3관 5층에서 외주업체 직원 20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 26일 같은 층에서 근무해온 외주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또 다른 외주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현대카드 사옥 5층에서 근무하는 191명 중 확진자 2명을 제외한 189명은 자가격리되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해당 층은 방역 이후 직원들의 자가 격리가 끝나는 오는 7월10일까지 폐쇄할 예정이다.

이날부터 현대카드는 본사 직원 절반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나머지 직원들에 대해선 혼잡한 출퇴근 시간을 피할 수 있도록 재량 출퇴근 근무를 실시한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코로나 초기의 재택근무로 환원한다”며 “한때 조금씩 회복된다는 희망이 있었는데 허탈하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 보균자 한명이 기하학적으로 감염시킬 수 있는 상황에서 보균자가 zero(제로)가 아닌 이상 일일 확진자수가 일시적으로 열명 이하가 된 들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며 “오히려 보균자가 넓게 퍼지면서 폭발할 수 있는 잠재적 클러스터의 숫자가 늘고 있다. 이제는 이런 상황이 상존한다는 가정이 현실적이다. 비지니스와 라이프가 모두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