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5년새 45%↑… "여성환자, 남성보다 많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년 새 외상 수 스트래스 장애 환자가 50%가까이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5년 새 외상 수 스트래스 장애 환자가 50%가까이 늘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최근 5년 사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지난해 1만570명으로 2015년 7268명보다 45.4%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9.9%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사람이 전쟁, 고문, 자연재해, 사고 등의 심각한 사건을 경험한 후 그 사건에 공포감과 고통을 느껴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 에너지를 소비하는 질환이다. 정상적인 사회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지난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료 받은 여성 환자는 6400명으로 전체의 60.5%를 차지했다. 남성 환자는 4170명으로 39.5%의 비중을 기록했다. 여성 환자는 2015년 4302명에서 지난해 6400명으로 48.8%, 남성 환자는 2966명에서 4170명으로 40.6% 증가했다. 

특히, 20대 여자환자의 경우 2015년 720명에서 지난해 1493명으로 2.1배 늘었다. 지난해 연령 환자현황에서는 20대 환자가 2349명으로 전체의 22.2% 차지했다. 뒤이어 50대(1690명·16%), 30대(1677명·15.9%) 순이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 1인당 진료비는 2015년 45만원에서 지난해 53만원으로 19.3%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4.6%다.

환자 1인당 입원진료비는 2015년 285만원에서 지난해 385만원으로 조사됐다. 외래는 같은 기간 26만원에서 36만원으로, 약국은 20만원에서 22만원으로 늘었다.

박재섭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사회적으로 젊은 성인들이 질환의 원인이 될 정도의 심각한 외상적 사건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내 뿐 아니라 외국에서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는 남자보다 여자에서 더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여자가 대인 관계에서의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남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37상승 20.1718:01 05/04
  • 코스닥 : 967.20상승 5.3918:01 05/04
  • 원달러 : 1122.60하락 1.418:01 05/04
  • 두바이유 : 68.88상승 1.3218:01 05/04
  • 금 : 64.38하락 0.8918:01 05/04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현황보고, 의견 나누는 금융위·기재부
  • [머니S포토]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년일자리 확대 집중"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