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대주주 지분으로 임금체불 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제주항공 측에 조속한 M&A 마무리를 촉구했다. /사진=이지완 기자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제주항공 측에 조속한 M&A 마무리를 촉구했다. /사진=이지완 기자
이스타항공이 대주주의 지분반납분으로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임직원에 미지급한 급여는 약 250억원이다.

이스타항공은 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강서구 방화동 본사 6층 대회의실에서 '이스타항공 M&A 관련 중요사항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김유상 이스타항공 경영관리총괄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유상 전무는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그 일가(이수지, 이원준씨)의 공식 입장문을 대독했다.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 문제로 임직원 및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친 점 송구하다"며 "창업주로서 가족회의를 열고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한 이스타항공의 지분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주주인 이스타홀딩스가 포기한 이스타항공 지분은 38.6%다. 제주항공이 인수하기로 한 전체 지분은 51.2%이며 이스타홀딩스 지분을 제외한 12.6%는 이상직 일가와 무관한 제3자의 지분이라는 것이 이스타항공 측 설명이다.

최종구 대표는 "대주주가 지분을 내려놨기 때문에 그 재원으로 임금체불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실무적인 부분은 내부적으로 검토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항공 측이 당초 내건 M&A 약속을 이행하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