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우르르', 광주 광륵사 결국 시설폐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한 광주 소재 사찰 광륵사에 대해 광주시가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취했다. /사진=뉴시스
승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한 광주 소재 사찰 광륵사에 대해 광주시가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취했다. /사진=뉴시스
승려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발생한 광주 소재 사찰 광륵사에 대해 광주시가 시설폐쇄와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취했다.

2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27일과 28일 광주 동구 광륵사 승려(36번째 확진자)와 신자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 판정된 승려와 접촉한 사람은 지난 20일부터 26일까지 총 76명으로 확인됐다. 광주에서 41명, 타 지역에서 35명이다. 이들 중 광주 5명과 타 지역 2명(전주, 파주)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밖에 광주 지역 37명은 음성이 나왔고 타 지역 21명은 검사 중이며 나머지 12명은 검사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감염원이 광륵사와 연관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승려와 사찰 방문 신도, 최근 열린 집회와 행사 등 전방위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광륵사는 30~40명의 신도가 참여하는 법회를 매월 3회 열고 있으며 최근에는 전국에서 39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다.

확진 판정을 받은 사찰의 주지는 27명이 참석한 불교대학 강좌에 출강해 강의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현재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으로 방역당국의 물 샐 틈 없는 방역망 구축도 중요하지만 방역당국의 노력만으로는 지역감염 확산을 막는 데 한계가 있다"며 "지난 10일 이후 광륵사를 방문한 분은 외출을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 검사를 받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