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단 안성시반대대책위', "국책사업 명분에 안성시민 피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용인반도체클러스터 반대위 회의. / 사진제공=안성시
용인반도체클러스터 반대위 회의. / 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는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산단 조성 관련 안성시반대대책위원회 회의를 시청 상황실에서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조직을 재정비하기 위해 기존 위원장을 만장일치로 다시 선정하고 5명의 부위원장과 9명의 위원이 주축이 돼 적극적인 반대 활동의 의지와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시 차원에서 용인반도체 산단 결사반대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고 대대적인 범시민 반대 활동 계획을 심도 있게 논의됐다.

반대위는 용인반도체 산단의 문제는 양성과 고삼의 지역적 문제를 넘어 안성 전체의 문제이고 후손들의 미래가 달린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며 국책사업이라는 명분만 내세우고 정작 피해자인 안성시와 시민을 외면하고 무시하는 경기도, 용인시, SK하이닉스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성시는 용인에서 발생한 37만톤의 오폐수 방류는 용인에서 처리하라는 기존 입장은 변함이 없고 반도체산단과 관련된 모든 현안은 지역사회단체, 시민의 입장에서 충분한 논의 후 결정해야 할 일이며 지금까지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김영훈 위원장은 “안성에 피해만 주고 아무런 대책 마련도 없는 용인반도체산단은 필요없다. 이에 맞서기 위해 안성시와 반대위가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오늘 회의에서 체계적인 조직이 정비되었으니 구체적인 반대 집회 계획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소병두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조직을 재정비했으니 당장 반대시위를 시작하자, 가만히 있으면 더 무시당하고 소외될 뿐이다”면서 “5개 읍·면을 중심으로 반대시위를 1차적으로 전개하고 이후 10개 면·동과도 협력해 반대시위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경기도, 용인시, SK측에서 안성시민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이 조속히 마련된다면 반대위를 비롯해 지역주민과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성=김동우
안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