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 수위 높인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움직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에서 두번째)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제주항공 측에 조속한 M&A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왼쪽에서 두번째)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가 29일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제주항공 측에 조속한 M&A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생사의 기로에 놓인 이스타항공이 임시 주주총회 소집, 긴급 기자회견 등으로 인수주체인 제주항공을 압박하고 있다. 계약상 선결조건 이행이 해결돼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제주항공이 어떤 대응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이스타항공은 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이스타항공의 창업자로서,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회사 측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며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창업자의 초심과 애정으로 이스타항공이 조속히 정상화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이스타홀딩스는 이스타항공 지분 39.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상직 의원의 딸인 이수지 대표와 아들 이원준씨가 각각 지분 33.3%, 66.7%씩을 갖고 있다. 이스타항공은 매각작업 완료 시 대주주 지분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임직원 임금체불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미지급된 금여는 약 25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스타홀딩스의 지분포기 선언이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제주-이스타 인수합병(M&A)에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근 임시 주주총회를 강행하며 제주항공을 압박했던 이스타항공은 다시 한번 기자회견으로 압박 수위를 높이며 협상재개를 촉구했다.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 3월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51.17%와 관련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이스타항공의 임금체불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4월28일 공시를 통해 해외기업결합심사 미승인 등 선결조건 미충족으로 주식취득 예정일을 변경한다고 알렸다.

특히 구체적 시점을 거론하지 않고 '당사자들이 상호 합의하는 날'로만 명시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 인수를 주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제주항공은 인수의지에 변함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고 있지만 협상 자체는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현재 양측의 협상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조속한 M&A 약속 이행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학계에서는 조만간 제주항공이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허희영 한국항공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항공업황이 워낙 좋지 않고 회복도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몇달 전과 또 상황이 달라졌다. 상당히 위험부담이 큰 상황"이라며 "그러나 제주항공 측이 조만간 반응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45상승 55.2513:45 05/10
  • 코스닥 : 991.45상승 13.1513:45 05/10
  • 원달러 : 1114.70하락 6.613:45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3:45 05/10
  • 금 : 65.90하락 1.2713:45 05/10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文 대통령 "코로나19 백신 접종 빨랐더라면 하는 아쉬움 있어"
  • [머니S포토] '연대와 공생의 국정비전 제안'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