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옵티머스 투자해 400억 피해… 회사 손실 없도록 하겠다"

 
 
기사공유
진양곤(사진) 에이치엘비 회장이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의 투자 사실을 직접 밝혔다. 또 사재 출연을 해 회사에는 손실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사진=뉴스1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의 투자 사실을 직접 밝히고 사재 출연을 해 회사에는 손실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에이치엘비의 IR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며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되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해 총 40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그는 투자 이유로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불완전 판매 펀드의 피해자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진 회장은 "옵티머스운용의 펀드 판매가 명백한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 이날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고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진 회장은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깊은 사과 표명과 함께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책임지겠다"며 "피해 발생 시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회사에는 손실이 없게 하겠다"고 말했다.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7.04상승 17.0711:30 08/05
  • 코스닥 : 842.46상승 7.1111:30 08/05
  • 원달러 : 1190.60하락 3.511:30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1:30 08/05
  • 금 : 42.97상승 0.4911:30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