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재난지원금 일부 정산 시작… 카드사 “부담 덜었다”

 
 
기사공유
지방자치단체가 29일부터 카드사에 긴급재난지원금 정산금액 지급을 시작했다. 사진은 29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2020 서울캣쇼’에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사진=뉴스1
지방자치단체가 긴급재난지원금 정산을 시작했다. 이번 정산으로 자체적으로 자금조달을 이어온 카드사들이 한숨 돌릴 전망이다.

30일 행정안전부와 카드업계에 따르면 전체 10% 미만 지방자치단체들은 지난 29일부터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재난지원금 충전액의 95%, 9조 가량의 일부를 카드사에 정산하기 시작했다. 전국에 지자체 규모는 250여개로 실제 긴급재난지원금을 정산하는 지자체는 229개에 이른다.

지자체는 나머지 5% 재난지원금을 유효기간 이후 실제 사용액을 검토한 뒤 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달 초까지 지급된 재난지원금은 총 13조5158억원으로 이 가운데 9조5866억원이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됐다.

재난지원금 재원은 국비 80%에 지자체 부담분 20%를 더해 마련된다. 정부가 각 지자체에 국비를 보내면 지자체는 자체 부담분을 집행해 카드사에 정산하는 방식이다.

앞서 카드로 결제된 재난지원금은 승인일로부터 2일 안에 카드사 자금으로 가맹점에 지급했기 때문에 정산이 필요했다. 이 자금은 카드사들이 1~2%대 이자를 부담하며 마련해왔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일부(10% 미만) 지자체에서 오늘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입금하기 시작했다”며 “7월1일부터 지자체로부터 본격적으로 입금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6.49상승 16.5211:38 08/05
  • 코스닥 : 842.88상승 7.5311:38 08/05
  • 원달러 : 1190.60하락 3.511:38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1:38 08/05
  • 금 : 42.97상승 0.4911:38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