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피하자”… 7월 대구 분양시장에 1만가구 쏟아진다

 
 
기사공유
7월 대구 분양시장에 역대급 물량인 1만가구의 새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8월 시행될 분양권 전매 제한 강화 규제를 앞둔 대구에서 7월 ‘역대급’ 분양시장이 열린다. 월간 분양 물량으로는 역대 최다인 1만여 가구가 쏟아질 예정. 수성구를 제외한 전매제한 기간이 6개월이 적용되는 분양 막차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예측된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7월 대구에서 공급되는 아파트는 총 16개 단지 1만575가구(임대 제외)로 2000년 조사 이래 월별 대구 역대 최다 물량이다.

올 들어서도 월별 중 가장 많은 물량이며 지난달(2633가구)보다 4배 이상 늘어난 규모다. 역대 두번째로 공급이 많았던 2007년 5월(6880가구)보다도 약 4000가구 많다.

지역별로는 ▲서구 1개 단지 1678가구 ▲중구 2개 단지 1040가구 ▲동구 6개 단지 4736가구 ▲남구 1개 단지 345가구 ▲달서구 1개 단지 92가구 ▲수성구 5개 단지 2684가구 등이다.

정부는 지난 5월11일 수도권 비규제지역과 지방 광역시 도시지역에 대한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을 기존 ‘당첨자 발표 후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등기시’ 까지로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강화된 규제는 오는 8월 분양하는 단지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8월 분양권 전매제한 조치가 예고되면서 건설업체 별 밀어내기 물량이 대거 쏟아질 것”이라며 “사실상 전매제한 기한 6개월이 적용되는 마지막 단지(수성구 제외)로 수요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보이며 분양 물량이 많은 만큼 옥석가리기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4.80상승 14.8311:20 08/05
  • 코스닥 : 841.93상승 6.5811:20 08/05
  • 원달러 : 1190.70하락 3.411:20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1:20 08/05
  • 금 : 42.97상승 0.4911:20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