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숨 돌린 토스… 금감원 "부정결제, 개인정보 유출 없어"

 
 
기사공유
 
금융당국은 이달 초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에서 이용자 몰래 수백만원이 결제된 사고에서 개인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잠정 판단했다.

토스가 해킹당한 것이 아니라 다크웹 등 다른 곳에서 확보한 타인의 개인정보를 활용해 부정 결제를 했을 개연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비바리퍼블리카로부터 부정 결제 관련 서류를 제출받아 검토한 뒤 지난 11~12일 현장 점검을 벌이는 방식으로 경위를 파악했다.

토스 측은 “제3자가 사용자의 인적사항과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웹 결제를 한 것으로 파악했다”면서 “토스를 통한 정보 유출이 아닌 도용된 개인정보를 활용한 부정 결제 이슈”라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금감원은 보안이 허술하다는 비판을 받은 간편결제 시스템의 문제점을 파악하고자 간편결제 사업자 전체를 대상으로 토스와 유사한 사고가 있었는지 점검하고 있다.

지난 3일 토스 온라인 가맹점 3곳에서 총 8명의 토스 고객 명의로 938만원 상당의 부정 결제가 발생했다. 결제에는 고객의 전화번호와 생년월일, 비밀번호가 이용됐다. 경찰 역시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61상승 10.6410:57 08/05
  • 코스닥 : 841.05상승 5.710:57 08/05
  • 원달러 : 1190.80하락 3.310:57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0:57 08/05
  • 금 : 42.97상승 0.4910:57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