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앵커로 깜짝 등장한 고민정… 원구성 '김종인 개입설' 근거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라디오 방송 일일 앵커로 나섰다.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라디오 방송 일일 앵커로 나섰다. /사진=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라디오 방송 일일 앵커로 나섰다. 그는 같은 민주당 의원과 말을 주고받으면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비판했다.

KBS아나운서·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현정 PD를 대신해 진행을 맡았다. 초대손님으로는 진성준 의원이 함께했다.

고 의원은 여야 원내대표 협상이 최종 결렬돼 민주당이 단독 원 구성한 것과 관련해 "가합의안이 부결된 것에 대해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라는 분석들도 많다"고 물었다.

진 의원은 "그런 것 같다"며 "통합당 내부의 일을 속속들이 알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정황으로 볼 때 김종인 위원장이 강력하게 개입했지 않았을까라고 생각되는 지점이 있다"고 답했다.

진 의원은 그러면서 "주말인 일요일 오후에 합의가 됐다. 하지만 통합당 의원총회 등의 절차가 없이 다음날 오전 10시 바로 추인이 부결돼 버렸다"며 "이걸보면 주호영 원내대표가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가합의안을 들고 가서 승인을 받으려고 했는데 여기서 승인을 받지 못한 게 아니겠는가(는 생각이 든다)"라고 부연했다. 

그러자 고 의원은 "한 사람의 뜻으로 이런 큰일들이 좌지우지된다는 게 글쎄요. 우리가 앞으로 지양해야 될 부분은 아니라는 생각도 든다"며 김 위원장을 꼬집었다.

진 의원도 "당연히 미래통합당 내부에서도 의원총회를 통해서 추인절차를 밟았어야 할 거라고 보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실로 유감이다"며 김 위원장이 민주적 절차를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5:30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5:30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5:3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5:30 06/22
  • 금 : 71.79상승 0.8115:30 06/22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