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3차 추경 6543억원 편성… 경제회복·포스트 코로나 선제 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머니에스DB
부산시청 전경./사진=머니에스DB
부산시는 6543억원 규모의 제3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지난 3월 제1차 긴급추경, 소상공인 긴급민생지원금 지원, 5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대응 제2차 추경에 이은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의 전환을 위한 제3차 추경이다.

부산시는 정부의 3차 추경에 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과제인 일자리,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안정망 강화, 지역경제 도약을 위한 사업추진 및 시정현안 추진을 위한 필수경비를 편성하여,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 대응한다는 복안이다.

추경의 재원은 2019년 결산에 따른 ▲잉여금 등의 보전수입 ▲도시공사 결산배당금, 보조금 정산잔액 등의 세외수입 ▲통합관리기금 예탁의 내부거래 ▲지방채 발행, 정부 3차 추경에 따른 ▲국고보조금 등으로 조달한다.

항목별로 보면 희망 일자리사업, 청·장년, 지역 맞춤형 일자리 사업 등에 1134억 원, 청년 희망 지원사업 53억원을 포함해 지역 고용안정화 사업에 1187억원, 저소득, 여성, 장애인 취약계층 및 청소년, 아동 보육지원 등 사회안정망 강화에 640억원,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생활 인프라 개선에 178억원 등 코로나19 피해에 따른 고용안정 및 서민생활 안정에 총 2005억원을 편성했다.

이밖에 지역소비회복, 지역산업 경기하강 대응 지원 사업, 부산형 뉴딜 사업추진, 도시인프라 조성 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 및 포스트 코로나 초석 마련을 위해 1764억원을 편성했다.

시정 현안 필수 의무경비로는 부산의료원 공익진료결손분 50억원, 음압병실확충 1억 원 등 K-방역 강화 육성 추진 및 재난 대응, 사회안전 시스템 강화를 위해 187억원을 편성했다. 부산교통공사 긴급 재정지원금 500억원, 시내버스준공영제 운송손실 보전금 600억원 등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공기관 긴급자금 지원 등 1868억원을 편성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확산의 충격에서 점차 안정화 되어 감에 따라 지역경제회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초석을 마련하기 위한 추경으로 편성했다”면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8.79하락 29.1414:08 06/21
  • 코스닥 : 1011.18하락 4.714:08 06/21
  • 원달러 : 1137.50상승 5.214:08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4:08 06/21
  • 금 : 70.98하락 1.3714:08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