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들 옷 벗겨 산에 버린 40대 女… "훈육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 명의 아동이 새벽에 나체로 산속에 버려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두 명의 아동이 새벽에 나체로 산속에 버려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뉴스1

두 명의 아동이 새벽에 나체로 산속에 버려졌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30일 40대 여성 A씨를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1시쯤 서울 개화산에 8세·9세 아들 두 명의 옷을 벗겨 산 속에 둔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아이들은 신발도 신지 않은 맨발 상태에서 발바닥에 피를 흘리며 산길을 내려왔고 이를 발견한 시민이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현재 아이들은 A씨와 격리돼 임시 보호기관에서 지내는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훈육 차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308.02상승 21.9211:43 06/25
  • 코스닥 : 1016.78상승 4.1611:43 06/25
  • 원달러 : 1129.20하락 5.711:43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43 06/25
  • 금 : 73.73상승 0.311:43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