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고려개발’ 합병 대림건설 7월1일 공식 출범… 2025년 톱10 진입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으로 탄생된 대림건설이 7월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으로 탄생된 대림건설이 7월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 회사인 대림건설이 7월1일 공식 출범한다. 대림건설은 기존 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합병을 통한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해 2025년까지 10대 건설업체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30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이번 합병은 건설시장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디벨로퍼 사업을 위해서 추진됐다.

최근 건설시장은 건설업체의 신용도와 브랜드가 핵심경쟁력으로 평가받으면서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삼호와 고려개발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지속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합병이 결정됐다. 핵심사업 중심으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양사가 보유한 전문성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디벨로퍼 사업 추진을 위한 대형 건설업체로 재도약하겠다는 것.

삼호와 고려개발은 대림그룹 내 건설계열사로 각각 2019년 기준 시공능력평가순위 30위, 54위에 위치하다. 삼호는 1956년 설립됐으며 1970년대부터 꾸준히 주택공급을 지속해왔다. 최근에는 물류센터, 호텔 등 건축사업 전반에서 시공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고려개발은 1965년 설립돼 고속도로, 고속철도, 교량, 항만 등 토목분야에 특화돼 있다.

이번 합병으로 대림건설은 주택, 건축, 토목 전반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게 됐으며 올해 시공능력평가에서 16위 수준으로 진입할 전망이다.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으로 탄생된 대림건설이 7월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대림건설
‘삼호’와 ‘고려개발’의 합병으로 탄생된 대림건설이 7월1일 공식 출범한다. /사진=대림건설
대림건설은 확장된 외형을 바탕으로 대형 건설업체 중심의 시장인 수도권 도시정비사업, 데이터센터, 대형 사회간접자본(SOC)사업,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 등 신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에 따라 대림건설은 수주 확대와 집행 경쟁력, 혁신 실행력 제고를 위한 조직 개편도 실시했다. 건축사업본부, 토목사업본부, 경영혁신본부로 구성된 3본부 체제를 유지하되 도시정비 및 건축사업 수주 조직을 강화하고 토목 인프라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조직을 신설했다.

이외에 최고경영자(CEO) 직속 조직인 ‘혁신학교’를 신설해 전문가 양성에 힘쓰는 한편 외주동반성장팀도 신설해 협력업체와의 상생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림건설은 올해 매출 2조원, 영업이익 2000억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 2025년에는 매출 3조5000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이상을 달성하고 톱10 건설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대림건설 초대 대표이사로 선임된 조남창 대표는 “현재 건설업은 소 빙하기 시대로 진입하고 있고 대형업체의 시장 점유율은 날로 증가하는 양극화가 심화돼 근원적 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짚었다. 이어 “도급순위 상승이 목표가 아니라 지속성장할 수 있는 글로벌 디벨로퍼로서의 사업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