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수리용 독일제 ‚재제조 엔진‘ 국내출시

 
 
기사공유
만트럭버스그룹(MAN)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30일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을 출시했다. /사진제공: 만트럭버스코리아
만트럭버스그룹(MAN)의 한국법인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30일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을 출시했다.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만트럭버스의 재제조 순정부품 엔진으로 새 엔진을 전담 생산하는 독일 뉘른베르크 엔진공장에서 전문가의 손을 거쳐 재제조된다.

이 엔진에는 필수부품이 장착돼 출시되며 그 외 부품은 신품 혹은 기존 엔진의 부품으로 장착하면 된다. 신품 엔진과 비교해 최대 65%까지 비용이 줄어들어 수리비 부담이 있는 차령 5~10년 사이 차종의 솔루션으로 적합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과 동일한 기준으로 테스트를 거치며 이를 통과한 엔진만 출시된다. 보증도 신품과 마찬가지로 2년의 보증기간을 제공하며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교체할 수 있다.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MAN 순정 에코라인 플러스 엔진은 신품 엔진만큼 신뢰도가 높다”며 “경기침체로 인해 비용절감에 대한 트럭커들의 니즈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현시점에서 차주들은 탁월한 비용절감 효과와 운행시간 극대화라는 일석이조의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