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판업체 들린 광주 확진자, "산책갔다" 거짓말은 왜?

 
 
기사공유
광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7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60대 여성이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방문판매업체에 간 사실을 숨기는 등 거짓 진술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사진=뉴시스
광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7번째 확진자로 분류된 60대 여성이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방문판매업체에 간 사실을 숨기는 등 거짓 진술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서구 화정동에 거주하는 37번째 확진자 A씨는 광륵사에 방문한 광주 34번째 확진자(여·60대)와 접촉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34번째 확진자와 지난 24일 낮 12시쯤 광주 동구 두암한방병원을 함께 방문해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지난 27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를 한 뒤 같은날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최초 역학조사에서 방문판매업체를 방문한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해당 사무실에서는 추가 확진자 2명이 잇따라 발생해 지역 사회 n차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돼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A씨는 지난 25일 저녁 8시10분부터 밤 10시13분까지 방문판매업체 사무실로 사용한 것으로 보이는 광주 동구 금양오피스텔을 방문했다.

하지만 A씨는 최초 역학조사관이 금남로 일대를 방문한 이유를 묻자 "산책을 갔다"며 거짓 진술을 했다.

그러다 지난 29일 A씨와 접촉한 60대 여성 2명이 잇따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이들의 동선을 역추적한 결과 A씨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확진자들 중 일부는 역학조사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적극 협조할 경우 개인정보 보호 등을 최대한 지원하지만 지속적으로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밝히지 않을 경우 치료비 본인 부담 등 강력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279.97상승 28.9318:03 08/04
  • 코스닥 : 835.35상승 7.7818:03 08/04
  • 원달러 : 1194.10상승 0.718:03 08/04
  • 두바이유 : 44.15상승 0.6318:03 08/04
  • 금 : 42.48하락 0.6618:03 08/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