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교제 반대하냐”… 전 여친 아버지 살해한 30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헤어진 여자친구의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A씨(32)가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헤어진 여자친구의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A씨(32)가 검찰에 송치됐다.

전북 정읍경찰서는 살인 혐의 등으로 구속된 A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저녁 8시50분쯤 정읍시 산내면 한 주택에서 헤어진 여자친구 B씨의 아버지 C씨(67)의 가슴과 목을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또한 B씨와 B씨의 어머니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혔다.

이날 B씨의 집을 찾았던 A씨는 C씨가 교제를 반대했다는 이유로 차량 내 흉기와 집 앞마당에 있던 깨진 유리조각을 이용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씨는 주택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뒤 스스로 자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5.91상승 24.3718:03 11/26
  • 코스닥 : 874.53상승 9.4118:03 11/26
  • 원달러 : 1104.60하락 4.318:03 11/26
  • 두바이유 : 48.53상승 0.7518:03 11/26
  • 금 : 47.87상승 2.0118:03 11/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