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려, 자식 겨냥한 악플러 경고… "내 새끼 건들지마"

 
 
기사공유
방송인 김미려가 악성 댓글을 향해 공개 경고했다. /사진=김미려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미려가 악성 댓글을 향해 공개 경고했다.

김미려는 3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건(이 악성 댓글은) 그나마 유해서 제가 공개한다"는 말과 함께 캡처한 댓글 사진을 게시했다.

게시된 사진에는 한 누리꾼이 김미려의 아들 정이온 군에게 '이상하다'는 댓글을 남긴 것이 담겨 있다.

김미려는 이 누리꾼을 향해 "무엇이 이상하냐"며 "확실하게 이야기해 달라. 악플이면 저도 고소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내가 고소당하는 일이 있더라도 내 자식에게 이상하게 말하면 가만있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또 "이왕 (댓글을) 남길 거 세게 남기지, 유하게 남겨서 고소는 안 하고 공개만 하겠다"며 "한 번만 더 내 새끼를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겠다. 나는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라며 이 누리꾼의 SNS 아이디 계정을 공개했다.

김미려는 다른 악플러에게도 공개 경고의 메시지를 남겼다.

김미려는 "내 새끼에게 악플 남기시는 분들은 답글을 달아주길 원하시는 건가.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라며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알라. 캡처는 다 해놨다"고 전했다.

김미려는 지난 2013년 배우 정성윤과 결혼해 이듬해 첫딸 정모아 양을 품에 안았고 2018년에는 둘째 아들 정이온 군을 낳아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2172.52하락 13.5409:24 07/14
  • 코스닥 : 775.49하락 5.709:24 07/14
  • 원달러 : 1205.20상승 4.309:24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09:24 07/14
  • 금 : 43.38하락 0.2509:24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