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기후악당 논란' 인도네시아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강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전 본사 전경 /사진=머니S DB
한전 본사 전경 /사진=머니S DB
한국전력은 '인도네시아 자바 9·10호기 화력발전소 건설 사업' 강행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정치권과 환경단체 등에서 수익성 논란과 환경 오염 등 부정적인 여론이 일자 해당 안건에 대한 의결을 보류했던 한전 이사회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이런 결정을 내린 것.

이 사업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지정한 국가 전력 인프라 사업으로 총사업비만 약 34억6000만 달러(약 4조1000억원)에 달한다. 이를 통해 자카르타 인근에 2000MW 규모 석탄화력발전소 2기를 짓게 된다.

한전은 인도네시아전력청(PLN) 자회사인 인도네시아파워와 특수목적법인(SPC)를 만들어 국제 입찰에 참여했고 약 5100만 달러(620억원)를 투자해 지분 15%를 확보했다.

이후 두산중공업은 인도네시아 국영 건설업체인 HK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14억 달러(1조6000억원) 규모의 발전소 건설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밖에 발전소 운영 사업에 한국중부발전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는 이번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KDI는 이 사업의 공공성과 수익성 등을 고려한 종합평점을 0.549로 책정한 바 있다.

환경단체 측은 이 점수가 결정에 신중을 요하는 '회색 영역'에 해당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KDI의 '공공기관 해외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수행을 위한 표준지침'에 따르면 종합평점이 0.45에서 0.55 사이인 사업은 '회색 영역'으로 분류된다.

반대로 한전은 공기업·준정부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운용지침'상 사업 타당성 기준치인 0.5를 넘겼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또 이번 한전 이사회의 결정을 반겼다.

한전 관계자는 '머니S'와 통화에서 "반드시 해야 하는 사업이다"면서"이사회의 회의 내용은 비공개로 알수 없다"고 했다.

지난 29일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한국의 해외석탄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중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 위원장은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기후악당에서 기후선도국가로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위기 대응강화' 정책간담회를 통해 "석탄화력발전의 해외발전에 대한 공적금융기관의 금융지원이 '한국이 기후 악당'으로 평가받는 이유 중 하나"라며 "OECD 국가 중 공적금융기관의 해외석탄사업 지원이 이뤄지는 국가는 한국과 일본뿐인 상황에서 석탄화력발전사업에 대한 고집은 시대착오적 생각이다"고 지적했다.

'기후악당'은 기후변화 대응에 무책임한 국가를 의미하며 2016년 독일의 연구기관 기후행동추척은 한국을 사우디아리비아,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세계 4대 기후악당으로 선정한 바 있다.
 

나주=홍기철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