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통과 뒤 당 비서장 사임한 웡 "중국의 주된 표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이끈 조슈아 웡이 데모시스토당의 비서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데모시스토당은 홍콩의 자주 독립을 위해 웡이 창당한 청년 정당이다. 사진은 조슈아 웡의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이끈 조슈아 웡이 데모시스토당의 비서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데모시스토당은 홍콩의 자주 독립을 위해 웡이 창당한 청년 정당이다. 사진은 조슈아 웡의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의 민주화 시위를 이끈 조슈아 웡이 데모시스토당의 비서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데모시스토당은 홍콩의 자주 독립을 위해 웡이 창당한 청년 정당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30일 조슈아 웡은 홍콩보안법이 통과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간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이 같은 의사를 표명했다.

앞서 웡은 홍콩보안법 통과 시 자신이 중국 정부의 '주된 표적'(prime target)이 될 거라고 언급해왔다. 웡은 이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 최종 관문을 통과하면서 비서장을 사임했다.

중국과 홍콩 당국은 외국 세력과 결탁·국가 분열·국가정권 전복·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면서 국가를 보호하기 위해 홍콩보안법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그동안 미국과 유럽 등 서구권 정치계 인사들과 만나 활동을 벌여온 웡을 '검은 손'(black hand)이라 칭하며 눈엣가시로 여겼다.

웡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만일 나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게 되더라도 국제사회가 홍콩을 위해 계속 목소리를 높이고 우리의 마지막 남은 한줌의 자유를 보호하기 위해 견고한 노력을 해주길 희망한다"는 트윗을 올렸다.

앞서 이날 중국 전인대는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상무위원회 임시회에서 만장일치로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
 

홍효진
홍효진 hyojin9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3.88상승 23.0918:01 06/22
  • 코스닥 : 1011.56상승 0.5718:01 06/22
  • 원달러 : 1131.90하락 2.818:01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8:01 06/22
  • 금 : 71.79상승 0.8118:01 06/22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초청 왁자지껄 토론회
  • [머니S포토] 국내외 아우르는  이재명 지지 '공명포럼' 발족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