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장애물개척전차 재수주 성공… 총 2366억원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로템이 장애물개척전차 추가 양산사업과 구난전차 및 교량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수주규모는 약 3000억원 규모다. /사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장애물개척전차 추가 양산사업과 구난전차 및 교량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수주규모는 약 3000억원 규모다. /사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장애물개척전차 추가 양산사업과 구난전차 및 교량전차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수주규모는 약 3000억원 규모다.

현대로템은 30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총 2366억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양산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수주한 1746억원 규모의 양산사업에 이은 두 번째 수주다. 이번에 수주한 장애물개척전차는 오는 2023년까지 군에 납품할 예정이며 전량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생산된다.

이번 수주는 방위사업청이 연말 발주 예정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앞당겨 추진하며 이뤄졌다. 정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경영난을 호소하는 방산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하려 한 것.

장애물개척전차는 국내에 처음 도입되는 장비로 전방에서 지뢰 및 각종 장애물을 제거하고 기동로를 확보하는 역할을 한다.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쟁기’를 이용해 땅을 갈아엎어 지뢰를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한다. 자기감응지뢰 무능화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자기감응지뢰도 제거할 수 있다.

차체 상부에 부착된 굴삭팔에 굴삭용 키트나 파쇄기를 장착해 참호, 방벽 등 다양한 장애물을 제거할 수 있다. 굴삭팔은 크레인으로 사용할 수도 있어 무거운 장비를 끌거나 옮기는 용도로도 활용 가능하다.

대전차 지뢰가 터져도 임무를 지속할 만큼 우수한 차체 방호력을 갖춰 승무원의 안전을 확보하고 효율적으로 지뢰 제거 작업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의 주장. 차 뒤편 양쪽엔 안전지역 표시를 위한 표식막대 발사 기능을 갖춘 통로표식장비를 1개씩 장착해 군 병력의 안전한 기동로를 확보할 수 있다.

장애물개척전차는 2014년 현대로템이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된 이후 4년여에 걸쳐 개발했다. 지난해 수주한 전차는 올 12월부터 전력화 예정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8.37상승 12.1813:17 06/24
  • 코스닥 : 1014.21하락 2.2513:17 06/24
  • 원달러 : 보합 013:17 06/24
  • 두바이유 : 보합 013:17 06/24
  • 금 : 0.00보합 013:17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