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현동 부지 포기해라"… 대한항공노조, 다시 시청으로 모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항공노동조합이 서울시의 송현동 부지 문화공원 조성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나서고 있다. /사진=이지완 기자
대한항공노동조합이 서울시의 송현동 부지 문화공원 조성계획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에 나서고 있다. /사진=이지완 기자
대한항공노동조합이 송현동 부지의 문화공원 조성계획을 세운 서울시에 반발해 집단행동에 나선다. 30일 대한항공노조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서울시장 공관 앞과 서울시청 후문 앞에서 투쟁을 벌인다. 노조는 이달 17~19일과 24~26일에도 시위를 진행했다.

대한항공노조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는 우리의 요구를 처참하게 묵살하며 대한항공 2만 노동자들의 고통을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고용안정을 위해 3차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노조가 박 시장과 서울시에게 날을 세운 이유는 회사의 유휴자산인 송현동 부지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달 '북촌지구단위 계획 결정 변경안'을 공고하고 3만6642㎡ 규모의 송현동 부지를 문화공원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부지는 대한항공이 2008년 삼성생명으로부터 매입한 땅이다. 당시 투입된 자금은 2900억원이다. 대한항공은 복합문화단지 조성을 꿈꿨지만 각종 규제로 무산됐다.

서울시는 송현동 부지확보를 위해 2021년부터 2022년까지 2년에 걸쳐 총 4671억원을 분할지급할 계획이다. 국책은행으로부터 1조2000억원을 지원받는 조건으로 2021년까지 2조원의 자금확보에 나서야 하는 대한항공은 이에 반발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1조원 규모 유상증자, 송현동 부지 및 왕산레저개발 지분 매각 등으로 필요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국민권익위원회에 민원신청서까지 제출한 상태다. 대한항공은 민원신청서를 통해 "서울시가 송현동 문화공원 지정 및 강제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입찰참가를 희망했던 업체들이 유보적 입장으로 돌아섰다"며 "결국 1차 예비입찰 마감시한인 지난 10일 모든 업체가 불참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항공의 긴급한 유동성 확보에 중대한 악영향이 끼쳤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시민단체는 서울시의 보상액이 주변 시세보다 높다고 본다. 한 시민단체에 따르면 서울시 보상액을 기준으로 평당 가격을 환산할 경우 4160만원이다. 일부 공인중개사를 통해 확인된 인근 주택의 평당 시세인 3000만~3500만원보다 높다는 것이 시민단체 측 설명이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40상승 14.5212:40 06/23
  • 코스닥 : 1020.32상승 8.7612:40 06/23
  • 원달러 : 1136.70상승 4.812:40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2:40 06/23
  • 금 : 72.52상승 0.7312:40 06/23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책위 가상자산 TF, 인사 나누는 박완주·유동수
  • [머니S포토] 국회 대정부 질문 생각에 잠긴 '송영길'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재하는 서영교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회 기재위 회의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