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갑질 의혹 "기자회견X, 대화로 해결 원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순재가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에 대해 "대화로 해결을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순재가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에 대해 "대화로 해결을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이순재가 '갑질 의혹'을 제기한 전 매니저에 대해 "대화로 해결을 원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순재는 30일 오후 뉴시스와의 통화를 통해 "이번 일은 우리 할머니(아내)와 전 매니저 김씨 둘 사이에서 일어났던 일"이라며 "개인적 문제이기 때문에 법정 다툼까지 갈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둘 사이에 일어났던 부분을 해소하고 극복하면 된다"며 "우리가 잘못한 부분을 알고 있고 미안하다고 이미 사과도 했다. 또 본인이 바란다면 대화를 하고 마음이 충족될 만한 조건을 찾아 갈등을 해소할 생각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순재는 "그간 매니저 일을 했던 젊은 친구들이 여럿 있었고, 사실 더 어려운 일을 도와준 친구들도 많았다. 그럼에도 한 명도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며 현 상황에 대한 당혹스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김씨와 지금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데, 연락이 된다면 좋겠다"며 대화로 일을 해결하고 싶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

앞서 전날(29일) SBS는 8시 뉴스에서 “이순재의 일정을 관리하고 이동을 돕는 매니저로 고용됐는데, 두 달여간 배우 가족의 허드렛일을 했다”는 이순재의 전 매니저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순재 선생님과 관련한 SBS 보도 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되고 편파 보도됐다”며 “당사는 이순재의 명예를 크게 손상했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알렸다. 소속사 입장에 대해 이순재는 "아직 (회사와) 제대로 얘기를 못 해봤다"며 말을 아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23:59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23:59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23:59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23:59 06/18
  • 금 : 70.98하락 1.3723:59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