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 키움, 두산에 한국시리즈 패배 설욕

 
 
기사공유
30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 경기에서 11-2 대승을 거둔 키움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가 두산 베어스를 물리치고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키움은 30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완벽한 투타 조화를 앞세워 11-2로 크게 이겼다. 3연승에 성공한 키움은 31승18패(2위), 두산은 28승20패가 됐다.

키움 선발 이승호는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시즌 첫 8경기에서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이승호지만 최근 2경기에서는 모두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은 14안타를 몰아쳐 두산 마운드를 초토화했다. 이지영이 3타수 2안타 4타점 1득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고 서건창도 4타수 2안타 2득점, 이정후는 3타수 1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1회초 1사 후 페르난데스에게 2루타를 맞은 이승호는 오재일을 2루수 땅볼로 처리했지만 김재환의 1루 방향 타구 때 베이스커버가 늦었다. 결국 김재환에게는 내야안타, 페르난데스에게는 득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이승호는 2회초를 삼자범퇴로 막고 안정감을 찾았다. 그리고 키움은 2회말 박병호의 볼넷, 허정협의 안타로 1사 1, 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이지영이 두산 선발 유희관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때려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2-1 리드를 안고 3회초 마운드에 오른 이승호는 1사 1, 2루 위기에서 오재일을 유격수 플라이, 김재환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최주환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를 병살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이승호는 5회초 삼자범퇴를 기록하며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다.

키움 서건차은 5회말 1사 1루에서 서건창이 투수 앞 내야안타를 쳤다. 이때 두산 유희관의 1루 송구가 뒤로 빠졌고 1루에 있던 주자는 홈까지 파고 들었다.

김혜성의 안타로 이어진 1사 1, 3루에서는 이정후가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추가했다. 5회말 2점을 보탠 키움은 4-1로 격차를 벌렸다.

6회말 이지영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달아난 키움은 7회말 대거 6점을 뽑아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무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1타점 적시타로 포문을 열었다. 1사 만루에서는 박동원이 2루타로 주자 3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2사 후에도 이지영과 전병우의 연속 2루타로 2점을 더 보탠 키움은 11-1까지 달아나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