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부담에도 경제 지표 호조에 상승…다우 0.85%↑

 
 
기사공유
/사진=머니S DB.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경기부양책 기대감에 힘입어 상승했다.

30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7.08포인트(0.85%) 상승한 2만5812.88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47.05포인트(1.54%) 오른 3100.2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84.61포인트(1.87%) 상승한 1만58.77에 각각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올 2분기 17.8% 급등을 기록했다. 1987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상승 폭이다. S&P 500 지수는 약 20% 올라 1998년 이후 최대 상승했고, 나스닥은 30.6% 급등해 1999년 이후 최고 분기를 기록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보잉 주가가 5.8%가량 하락했다. 노르웨이지안 항공이 737맥스 기종 주문을 대거 취소한다고 밝힌 여파다.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호실적에 힘입어 4.8% 이상 오르는 등 강세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1.92% 상승했고, 에너지는 2.2% 올랐다. 금융주도 1.56% 상승했다.

각국 정부의 추가 부양책 기대감이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증언에서 7월 말까지 추가 재정부양책을 통과시키는 것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추가적인 재정 부양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경제 지표가 양호했던 점도 시장에 호재로 작용했다. 콘퍼런스보드는 미국의 6월 소비자신뢰지수가 전달의 85.9에서 98.1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91.0을 큰 폭 상회하며 소비 회복 기대감을 자극했다.

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에 따른 봉쇄 조치 강화는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면서 경제 재개 속도가 다소 늦춰지고 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