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첫 순수전기차 'e-트론' 출시…1억1700만원

 
 
기사공유
아우디코리아가 첫번째 순수전기차 e-트론을 1일 출시했다. 사진은 아우디 e-트론./사진=전민준 기자

아우디코리아가 아우디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구동 준대형 SUV ‘e-트론 55 콰트로(이하 e-트론)’을 1일 출시했다.

이날 아우디코리아에 따르면 e-트론은 아우디의 미래 이동성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며 아우디의 '새로운 전기 모빌리티 시대'의 서두를 여는 모델이다. 2018년 9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월드프리미어로 선보이고 2019년 3월 유럽시장에서 판매가 시작됐다.



아우디 DNA 담은 새로운 구동 시스템



e-트론에는 새로운 구동시스템을 탑재했다.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차량의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 (265kW,부스트 모드 사용시 408마력/ 300kW) 과 57.2㎏.m (부스트 모드 사용시 67.7㎏.m) 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200㎞/h (안전제한속도),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6초 (부스트 모드 사용시 5.7초)가 소요되며 배기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다. 역동성과 정밀함을 함께 지닌 전기 모터는 두 구동 액슬 사이에 토크를 필요에 따라 빠르게 분배한다.

e-트론에는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했다. 전자식 콰트로를 통해 4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자랑한다. 정차 시 출발과 동시에 최대 토크를 전달하는데 있어서 동력 손실을 최소화하여 효율을 극대화한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에 기본으로 장착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은 속도 및 주행 스타일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최대 76㎜까지 조절된다.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를 통해 7가지 주행 모드 (오프로드, 올 로드, 자동, 승차감, 효율, 다이내믹, 개별) 중 취향에 맞는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 모든 상황에서 편안한 주행을 즐길 수 있다.
아우디코리아가 첫번째 순수전기차 e-트론을 1일 출시했다. 사진은 아우디 e-트론./사진=전민준 기자



95kWh 용량의 배터리와 고효율 에너지 회수 기능


e-트론에 탑재된 95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는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돼 있다. 가정과 공공, 또는 아우디 네트워크 내에 설치된 충전소에서 완속(AC) 및 급속 (DC) 충전이 가능하다. 급속 충전 시 최대 150kW의 출력으로 약 30분이면 0~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아우디는 안전을 위해 고속 충돌을 대비한 안전한 배터리 배치 구조를 설계했으며 중앙에 낮게 자리잡은 배터리는 안전성, 스포티한 주행, 정확한 핸들링에 도움을 준다.

e-트론은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 시스템을 도입하여 브레이크 사용 시에도 에너지가 회수되어 효율을 한층 높였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의 가격은 1억1700만원이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8:01 07/13
  • 금 : 43.38하락 0.25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