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내림 강요한 母… 매일 작두타기도 시켜

 
 
기사공유
중학생 아들에게 매일 작두타기를 가르치고 신내림을 강요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스1
중학생 아들에게 매일 작두타기를 가르치고 신내림을 강요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중학생 A군 어머니의 아동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1일 밝혔다.

A군은 학교 담당 교사에게 날마다 어머니와 산에 올라 작두타기와 줄타기 등을 배우고 신내림을 강요받았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교사는 어머니의 아동학대를 의심해 117(학교폭력신고센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착수해 여러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라며 "아동학대 사안인 만큼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5.81하락 10.2510:11 07/14
  • 코스닥 : 776.51하락 4.6810:11 07/14
  • 원달러 : 1207.00상승 6.110:11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0:11 07/14
  • 금 : 43.38하락 0.2510:11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