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권 전매제한 한달 앞두고 부산 청약 열기 후끈… 이유는?

 
 
기사공유
최근 부산시내 청약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부산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최근 발표된 6·17 부동산대책 속 부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비규제지역으로 풀리기 전 아파트값이 조정기간을 거쳤고 제2의 도시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어 이번 규제로 인해 타 지역에 비해 최대 수혜지가 될 수 있다는 시각도 나온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부산은 2016년 이후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였다가 지난해 11월 해운대구, 동래구, 수영구를 마지막으로 해제돼 현재 전 지역이 비규제지역이다.

지난해 말 부산의 비규제지역 해제는 2018~2019년 두 해 동안 하락세를 보였던 아파트값을 상승세로 돌려놓은 계기가 됐다.

KB부동산 월간 통계자료를 보면 부산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은 2018년 -2.03%, 2019년 -1.54%에서 2020년 5월까지 0.4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매매거래량도 전년에 비해 늘어났다. 지난 5월 부산의 주택매매는 5663건으로 전년 동기대비(3524건) 60.7% 증가했다.

올 들어 부산지역의 상승세에는 해운대구와 수영구가 이끌었다. 규제지역 해제가 발표되기 직전인 지난해 10월 대비 5월까지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은 해운대구가 4.25%, 수영구 5.41%로 부산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같은 기간 전국(2.53%)과 서울(3.75%) 평균 오름폭과 비교해도 높은 수준.

수영구와 해운대구의 상승이 부산 집값 상승률을 높였지만 원도심의 반격도 만만치 않다.

지난달 23일 1순위 청약접수를 받은 부산진구 부암1구역의 ‘백양산 롯데캐슬 골드센트럴’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28.32대1로 마감됐다.

지난 5월에는 양정2구역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이 93.39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해 7월에는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가 60.82대1로 1순위에서 마감되는 등 청약 마감을 이어왔다.

부산 지역에 대한 기대는 ▲부산 북항 재개발 ▲범천동 철도차량정비단 이전사업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이 뒷받침한다고 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 개발로 지역 전체가 변화돼 이전과는 다른 입지의 가치를 내다볼 수 있다는 판단에 수요자가 몰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6.06상승 35.8118:01 07/13
  • 코스닥 : 781.19상승 8.3818:01 07/13
  • 원달러 : 1200.90하락 3.618:01 07/13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8:01 07/13
  • 금 : 43.38하락 0.2518:01 07/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