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기우-민혁 소주 마시던 '돼지슈퍼' 재개발된다

 
 
기사공유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서 촬영 배경이 된 서울 마포구 돼지슈퍼. 돼지슈퍼는 기생충에서 기택(송강호)의 아들 기우(최우식)가 친구 민혁(박서준)에게 박 사장(이선균) 딸 과외 자리를 소개받으며 소주를 마셨던 장소다. /사진=뉴스1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서 촬영 배경이 된 서울 마포구 아현1구역이 재개발을 추진한다. 최근 재개발구역 지정을 위해 필요한 주민동의율을 달성, 합동보고회와 주민공람 등을 거쳐 올해 구역 지정이 예상된다.

1일 마포구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아현1구역 주민의견조사 결과 아현동 699번지 일대 토지 등 소유자 67.4%가 재개발구역 지정에 동의했다. 주민 3분의2(66.7%) 이상이 정비구역 지정에 찬성하거나 토지면적 2분의1 이상이 동의하고 반대가 25.0% 미만이면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해 정비계획 수립과 정비구역 지정을 추진할 수 있다.

아현1구역은 10만3979㎡ 면적으로 공동주택 3300여가구가 들어서는 지역이다. 아현1구역은 당초 3개 구역으로 나눠 재개발사업이 추진됐다. 아현 1-3구역은 ‘아현 아이파크’가 2017년 입주했다. 1-1구역과 1-2구역은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가 주민들의 요청으로 아현1구역으로 통합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아현1구역은 지하철 2·5호선 환승역인 충정로역과 2호선 아현역, 5호선 애오개역을 걸어서 갈 수 있는 트리플 역세권이다. 영화 ‘기생충’에서 아현1구역에 있는 ‘돼지슈퍼’가 등장해 유명세를 탔다. 돼지슈퍼는 영화에서 기택(송강호)의 아들 기우(최우식)가 친구 민혁(박서준)에게 박 사장(이선균) 딸의 과외 자리를 소개받으며 소주를 마셨던 장소다.

아현1구역이 재개발되면 영화에 등장했던 ‘돼지슈퍼’와 ‘계단길’ 등은 사라질 전망이다. 재개발은 조합설립과 이주·철거, 시공사 선정, 사업시행 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 등의 절차를 통해 진행된다. 구역 지정부터 관리처분계획 인가까지 통상 4년 정도 소요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9.10하락 6.9609:29 07/14
  • 코스닥 : 776.98하락 4.2109:29 07/14
  • 원달러 : 1205.40상승 4.509:29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09:29 07/14
  • 금 : 43.38하락 0.2509:29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