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되는 항만방역… 승선검역 강화, 하선자 전원 진단검사

 
 
기사공유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러시아 국적 선박 선원들이 부산 감천항에 차례대로 하선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부가 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승선 검역을 강화한다. 코로나19 검역 관리 지역을 전세계로 확대하고 오는 6일부터는 하선자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항만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일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특히 최근에는 부산 감천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이에 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정부는 이에 따라 고위험국가로 지정된 54개국에 대해 위험도 평가를 바탕으로 이날부터 승선 검역을 강화한다.

위험도 평가 지표로는 출항 국가의 신규환자 발생과 국내유입 확진자 현황을 바탕으로 한 국가위험도, 입항 선박의 승선자 접촉 강도, 국내 입국 하선자의 위험 등이 고려된다.

입항 선박의 승선자 접촉 강도는 비대면 하역·수리 업무 수행이 가능한 선박인지를 판단한다. 국내 입국 하선자의 위험도의 경우 입항 전 위험국가에서 14일 이내 선원 교대 등으로 승선자가 있거나 선박 내 유증상자 신고가 있는 경우가 판단 기준이 된다.

항만 검역소는 기존 3개소에서 11개소까지 확대해 보다 신속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가능하도록 만든다. 항만 현장에서는 철저히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신고·관리체계가 강화되며 승선 작업자와 선원 사이에는 비대면·비접촉을 원칙으로 한다. 작업 시에는 반드시 개인 보호구를 착용해야 한다.

6일부터는 선원들이 교대로 하선할 때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14일 동안 자가격리(내국인) 또는 시설격리(외국인)된다. 외국인 시설격리는 오는 13일부터 시행된다. 선원의 일시 상륙허가는 입·출국이나 응급환자 발생 등 응급상황을 제외하면 최소화된다.

김 1총괄조정관은 "이번 방안은 선원 하선에 따른 감염병 방지에 초첨을 두고 있다"라며 "아침마다 전날 확진자 통계를 보며 늘 마음이 복잡하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를 통해 7월은 이 어려운 상황을 반전시키는 달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2.58하락 13.4810:03 07/14
  • 코스닥 : 777.04하락 4.1510:03 07/14
  • 원달러 : 1206.60상승 5.710:03 07/14
  • 두바이유 : 42.72하락 0.5210:03 07/14
  • 금 : 43.38하락 0.2510:03 07/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